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현덕사는 엄마의 품과 같다

작성자현덕사
등록일2014년 02월 07일 (16:25)조회수조회수 : 1,908
첨부파일
  • 절 2.jpg (0)

절 2

 

2014년 2월 7일(금) 오후 현덕사 풍경

 

"산은 엄마의 품과 같다

 

소설가 신경숙이 말을 했다고 합니다

 

마음이 흔들리고 힘들 때 따듯한 엄마의 품을 그리워하듯이 지금 이 순간 삶에 지치신 분들이 있으시다면

한없이 넓고 깊은 오대산 줄기 만월산 현덕사로 오셔서 잠시 머물다가 돌아가시는 것이 어떠하신지요?

 

 

 

 

 

 

 

 

코멘트현황
게시물처리 버튼
새글 작성하기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좋은 인연을 짓고 밝은 모습

현덕사 / 14-03-07 (금)

참 좋은 친구들입니다[1]

현덕사 / 14-02-16 (일)

풍경(風磬)이 있는 풍경(風景)

현덕사 / 14-02-10 (월)

현덕사는 엄마의 품과 같다

현덕사 / 14-02-07 (금)

보리와 숙녀

현덕사 / 14-02-02 (일)

멋있는 도계중학교 학생들

현덕사 / 14-01-18 (토)

잠깐의 인연

이기자 / 13-12-08 (일)

내년에 또 . . .

현덕사 / 13-08-13 (화)

캠프파이어 . . .

현덕사 / 13-08-13 (화)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새글 작성하기
계좌안내 : [농협] 333027-51-050151 (예금주 : 현덕사)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