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읽어보세요 "아버지의 생일"

작성자
등록일2003년 09월 03일 (10:58)조회수조회수 : 879
@@ 아버지의 생일 @@ 아침 햇살이 콘크리트 바닥에 얼굴을 비비는 시간, 어느 순대국 집에 한 여자 아이가 앞 못보는 어른의 손을 이끌고 들어섰습니다. 너절한 행색, 퀘퀘한 냄새…주인은 한눈에 두 사람이 걸인임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주인은 언짢은 얼굴로 차갑게 말했습니다. "이봐요! 아직 개시도 못했으니까 다음에 와요." 혹 다른 손님들에게 불쾌감을 줄까 봐 염려돼 내보내려 했지만 아이는 아무 대꾸없이 남자를 자리에 앉혔습니다. 그리고는 거저 먹으려는 게 아니라는 듯 구겨진 지폐와 동전을 한 주먹 꺼내 놓고 주문했습니다. "저, 아저씨, 여기 순대국 두 그릇 주세요." 계산대에 서 있던 주인은 손짓으로 아이를 불렀습니다. "얘! 잠깐 이리 와 볼래?" 아이가 쪼르르 주인 앞으로 다가갔습니다. "미안하지만 지금은 음식을 팔 수가 없구나. 거긴 예약손님들이 앉을 자리라서……." 잔뜩 주눅이 든 아이는 용기를 내어 말했습니다. "아저씨, 빨리 먹고 갈게요. 오늘이 우리 아빠 생신이에요." 아이는 움츠려든 채 주머니를 여기저기 뒤져서 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 보였습니다. "그…그래. 그럼, 저 끝자리에 가서 앉을래?" 주인은 화장실이 바로 보이는 끝자리로 자릴 옮긴 부녀에게 순대국 두 그릇을 갖다 주었습니다. 그리고 계산대에 앉아 물끄러미 그들을 바라보았습니다.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게 기다려." 아이는 소금통 대신 제 국밥 그릇에서 순대며 고기들을 건져내 아빠의 그릇에 가득 담은 뒤 소금으로 간을 맞췄습니다. "아빠, 이제 됐어. 아빠가 제일 좋아하는 순대국이야." 볼이 간장종지처럼 푹 패인 아빠는 손을 떨면서 국밥 한 수저를 떴습니다. 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눈에 눈물이 가득 고였습니다. 그 모습을 본 주인은 마음이 찡해졌습니다. "아! 맛있다."] 음식을 다 먹고 난 아이는 아빠 손을 이끌고 계산대로 와서 꼬깃꼬깃한 천 원짜리 넉 장과 동전 한 웅큼을 꺼내 놓았습니다. 주인은 천 원짜리 두 장만 받고 나머지를 돌려주며 말했습니다. "밥값은 2천 원이면 된단다. 재료준비가 덜 돼서 맛있게 못 말았거든." 아이의 얼굴이 환해졌습니다. "고맙습니다, 아저씨." "고맙긴…. 아까는 내가 미안했다." 주인은 애써 웃으며 아픔을 감추는 아이와 서글픈 아빠의 얼굴을 똑바로 바라볼 수가 없었습니다. -TV동화 행복한 세상에서-
코멘트현황
코멘트작성
※ 삭제나 수정시에 사용할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게시물처리 버튼
새글 작성하기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자유게시판
순번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
32 8월10일군부대위문에 대해서......
/ 09-02-12 (목) / 조회 : 751
09-02-12 10:23751
31 안녕하십니까...
/ 09-02-12 (목) / 조회 : 706
09-02-12 10:22706
30 안녕하세요 *^^*
/ 09-02-12 (목) / 조회 : 678
09-02-12 10:21678
29 정월 대보름에 부럼 깨시고 올한해도 무탈 하세요.
임성빈 / 09-02-10 (화) / 조회 : 925
임성빈09-02-10 22:02925
28 한국최초 연운사 황금타일로 시공
김종연 / 09-02-07 (토) / 조회 : 1,184
김종연09-02-07 11:091,184
27 성지순례 산지 게제
/ 09-02-04 (수) / 조회 : 927
09-02-04 20:30927
26 선방 대중공양 잘 다녀왔습니다.
/ 06-07-21 (금) / 조회 : 1,012
06-07-21 12:221,012
25 아버지를 팝니다.
/ 06-07-20 (목) / 조회 : 733
06-07-20 20:37733
24 법보신문 기사
/ 06-07-19 (수) / 조회 : 898
06-07-19 18:35898
23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 03-09-03 (수) / 조회 : 887
03-09-03 11:02887
읽어보세요 "아버지의 생일"
/ 03-09-03 (수) / 조회 : 880
03-09-03 10:58880
21 현덕사 동식물 천도재를 보고
/ 03-08-29 (금) / 조회 : 988
03-08-29 11:52988
20 그대에게 가고 싶다
/ 03-08-25 (월) / 조회 : 845
03-08-25 08:39845
19 느낌이 좋은사람이 다가올때
/ 03-08-23 (토) / 조회 : 774
03-08-23 10:33774
18 "당신 오늘.......알죠?"
/ 03-08-22 (금) / 조회 : 813
03-08-22 10:27813
17 ─━☆감동이있는이야기☆─━
/ 03-08-19 (화) / 조회 : 933
03-08-19 22:36933
16 충용사 대중공양 사진 보세요
/ 03-08-19 (화) / 조회 : 803
03-08-19 11:13803
15 --♧현명한 처신에 필요한 9가지♧--
/ 03-08-14 (목) / 조회 : 858
03-08-14 18:12858
14 하루를 의미있게 보내세요~~~~
/ 03-08-13 (수) / 조회 : 795
03-08-13 18:17795
13 다음 카페 마하수련원을 소개 드립니다
/ 03-08-12 (화) / 조회 : 857
03-08-12 16:59857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새글 작성하기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