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아버지를 팝니다.

작성자
등록일2006년 07월 20일 (20:37)조회수조회수 : 882
아버지를 팝니다. 어느 날 신문광고에 아버지를 판다는 내용이 실려 있었다. 그 광고에는 아버지는 지금 노령이고 몸이 편치 않아서 일금 일 십 만원이면 아버지를 팔겠다고 적혀 있었다. 많은 사람들은 이 광고를 바라보고 혀를 끌 끌차며 "세상이 말세다" 라고 하는 이도 있었고 다 늙은 할아버지를 누가 사겠냐고 숙덕거렸다. 이 광고를 보고 부모 없는 설움을 지녔던 한 부부가 새벽같이 그곳으로 달려갔다. 대문 앞에서 몸매를 가다듬은 부부는 심호흡을 머금고 초인종을 누른다. 넓은 정원에서 꽃밭에 물을 주고 있던 할아버지가 대문을 열고서는 어떻게 왔냐고 물었다. 부부는 할아버지를 바라보면서 신문광고를 보고 달려왔다고 말씀을 드리자 할아버지가 웃음을 지으며 집안으로 안내를 한다. 그곳은 아주 부잣집이었다. "아버지를 파시겠다는 광고를 보고 왔습니다." 젊은 부부는 또박또박 뚜렷하게 이야기를 한다. 할아버지는 빙긋 웃음을 지으시더니 "내가 잘 아는 할아버지인데 그 할아버지 몸이 좋지 않아요. 그런 할아버지를 왜 사려고..." 젊은 부부는 모두가 어릴 때 부모를 여의고 고아처럼 살다 결혼했기 때문에 부모 없는 설움이 늘 가슴에 남아 있었다는 것이다. 아울러 아프거나 집안이 어렵지 않은 가정이라면 누가 아버지를 팔겠다고 광고를 내겠느냐고.... 비록 넉넉하게 살아가고 있지는 않지만 작은 가운데서도 아기자기하게 살아가고 있는 우리 부부에게도 아버지를 모실 수 있는 기회가 왔다... 싶어서 달려왔다고 하였다. 이들 부부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할아버지가 고개를 끄덕이며 돈을 달라고 한다. 젊은 부부는 정성스럽게 가지런히 담은 흰 봉투하나를 할아버지에게 내어놓는다. 할아버지는 돈 봉투를 받아들고 나서 그 할아버지도 정리할 것이 있어서 그러니 일주일 후에 다시 이곳을 오라고 하였다. 일주일 후 젊은 부부는 다시금 그 집을 찾았다. 기다리고 있던 할아버지가 반갑게 맞이하면서 "어서 오게나 나의 아들과 며느리야"하시면서 "사실 내가 너희에게 팔렸으니 응당 내가 너희들을 따라가야 하겠지만 너희가 이 집으로 식구를 데려 오느라"고 하신다. 깜짝 놀란 부부는 양자를 데려오면 얼마든지 데려올 수 있지만 요즈음 젊은이들이 돈만 알기 때문에 그럴 수 없었다는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듣고서 이해가 되었다. 젊은 부부는 "저희에게 아버지로 팔렸으면 저희를 따라 가셔야지요, 비록 저희들은 넉넉하게 살지는 않지만 그곳에는 사랑이 있답니다."라고 고집했다. 할아버지는 진정 흐뭇한 마음으로 "너희는 참으로 착한 사람들이다. 너희가 부모를 섬기러 왔으니 진정 내 아들이다. 그러하니 내가 가진 모든 것은 곧 너희 것이며 너희는 나로 인해 남부럽지 않게 살게 될 것이다. 이것은 너희가 가진 아름다운 마음 때문에 복을 불러들인 것이다." 라고 하시고는 기뻐하시며 자식들의 절을 받았다.
코멘트현황
코멘트작성
※ 삭제나 수정시에 사용할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게시물처리 버튼
새글 작성하기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자유게시판
순번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
36 참으로 감사한 곳입니다.
/ 09-02-12 (목) / 조회 : 917
09-02-12 10:52917
35 [RE] 현덕사 사랑에 고마움을.....
/ 09-02-12 (목) / 조회 : 507
09-02-12 14:34507
34 오늘에야
/ 09-02-12 (목) / 조회 : 882
09-02-12 10:52882
33 청와대 총무원장 협박
/ 09-02-12 (목) / 조회 : 922
09-02-12 10:50922
32 8월10일군부대위문에 대해서......
/ 09-02-12 (목) / 조회 : 894
09-02-12 10:23894
31 안녕하십니까...
/ 09-02-12 (목) / 조회 : 848
09-02-12 10:22848
30 안녕하세요 *^^*
/ 09-02-12 (목) / 조회 : 815
09-02-12 10:21815
29 정월 대보름에 부럼 깨시고 올한해도 무탈 하세요.
임성빈 / 09-02-10 (화) / 조회 : 1,076
임성빈09-02-10 22:021,076
28 한국최초 연운사 황금타일로 시공
김종연 / 09-02-07 (토) / 조회 : 1,349
김종연09-02-07 11:091,349
27 성지순례 산지 게제
/ 09-02-04 (수) / 조회 : 1,073
09-02-04 20:301,073
26 선방 대중공양 잘 다녀왔습니다.
/ 06-07-21 (금) / 조회 : 1,152
06-07-21 12:221,152
아버지를 팝니다.
/ 06-07-20 (목) / 조회 : 883
06-07-20 20:37883
24 법보신문 기사
/ 06-07-19 (수) / 조회 : 1,048
06-07-19 18:351,048
23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 03-09-03 (수) / 조회 : 1,051
03-09-03 11:021,051
22 읽어보세요 "아버지의 생일"
/ 03-09-03 (수) / 조회 : 1,036
03-09-03 10:581,036
21 현덕사 동식물 천도재를 보고
/ 03-08-29 (금) / 조회 : 1,130
03-08-29 11:521,130
20 그대에게 가고 싶다
/ 03-08-25 (월) / 조회 : 998
03-08-25 08:39998
19 느낌이 좋은사람이 다가올때
/ 03-08-23 (토) / 조회 : 925
03-08-23 10:33925
18 "당신 오늘.......알죠?"
/ 03-08-22 (금) / 조회 : 962
03-08-22 10:27962
17 ─━☆감동이있는이야기☆─━
/ 03-08-19 (화) / 조회 : 1,065
03-08-19 22:361,065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새글 작성하기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