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작은 절의 겨울나기

작성자들꽃향기
등록일2012년 12월 12일 (21:06)조회수조회수 : 1,213
첨부파일
  • 122953_61908_2248.jpg (0)
동안거 결제 기간이다. 각자 주어진 여건에 따라 화두를 들고 곳곳에서 근기에 맞춰 정진을 하고 있을 것이다. 어렵게 방부를 들여 놓고도 사찰 사정상 못 가고 현덕사에서 안거하기로 했다. 절은 작지만 그래도 있을 것은 다 있어야 하기에 김장도 하고 문풍지도 바르고 봄에 넣어 두었던 난방기구도 찾아 손봐 내 놓았다.

올해는 동김치가 유난히 맛있게 되었다. 우리 절에는 효부 효자가 많은데 우리 동김치 맛을 보더니만 조금 덜어 달란다. 그 효자의 어머니가 항암치료를 받고 계시는데 드리고 싶어서란다. 얼마 후 힘든 투병생활로 입맛을 잃어 버리셨던 어머님이 시원한 동치미를 잡수시고 잃었던 입맛을 되찾으셨다 전한다. 그러면서 조금만 더 달라고 한다.

반가운 맘으로 우리 먹을 거 없어도 좋으니 많이 가져가라 하고 공양주 보살님에게 더 넉넉히 담그라 했다. 더 담글 재료가 남아 있는지는 모르겠다. 보살님들 억척이 때론 효행의 밑거름이다. 다행히 잘 아는 사람이 무 농사를 짓고 있어 무청을 가져가란다. 말리면 겨울 반찬으로 영양 많고 건강에 최고인 시래기를 말이다.

작은 차로 두 대분을 실어다 다듬어 걸대를 만들어 널어 놓았다. 다 마르기도 전에 가마솥에 푹푹 삶아 솜씨대로 만들어진 시래기국이며 무침을 해 내면 인기 최고다. 내친 김에 택배로 서울도 보내고 멀리 미국까지 보냈다. 줄 건 없고 시래기 한 웅큼이 최고의 선물이다.

겨울 턱까지 싱싱한 배추쌈을 먹어 보려는 욕심으로 배추를 뽑지 않고 그냥 두었는데 어느새 그만 눈이 하얗게 와서 덮어 버렸다. 배추는 무하고 달라서 추위에 강하긴 하지만 눈이 녹으면 바로 뽑아 신문지에 싸서 보일러실에 두어 귀한 분들이 오시면 흐르는 샘물에 깨끗히 씻어 공양 올릴 것이다. 내게 귀한 분이 따로 있는 건 아니고 현덕사에 오시는 분이 그대로 귀한 분이시다.

올해는 특히 겨울 반찬거리를 많이 장만했다. 농약 한 번 치지 않은 고추밭에서 싱싱한 고추 잎을 여러 날에 걸쳐 따서 말려 놨다. 그리고 풋고추는 밀가루를 묻혀 쪄서 말렸다. 며칠 전 멀리 이란에서 템플스테이 체험 온 커플이 있었는데 바삭바삭 튀겨 낸 튀김고추를 얼마나 맛있게 먹던지 옆에 있던 나도 덩달아 입맛이 돌았다.

공양주 보살님의 남다른 손맛도 물론이거니와 현덕사의 반찬은 어느 사찰 못지않은 으뜸이라 자화자찬하고 싶은 이유가 따로 있다. 공기 좋고 특히 음식의 맛을 좌우하는 물맛이 좋아 음식의 맛이 한층 더 좋지 않나 생각한다. 현덕사의 찻물이나 식수로 아니 허드렛물까지 전부를 지하수도 계곡물도 아닌 오대산 줄기타고 내려온 만월산 중턱에서 샘솟는 샘물로 쓰기 때문이다.

어렸을 적에 장작불을 때고 그 불속에 고구마를 구워먹으며 즐거웠던 기억이난다. 그래서 커피 볶은 숯불에 고구마를 구워서 나눠먹었다. 옛 시절이 저절로 떠오르며 굴뚝에 연기를 보고 싶어졌다, 언젠가는 우리 절에 불 때는 아궁이를 만들어서 굴뚝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보며 모두 행복해 하였으면 좋겠다.

올 동안거는 흰둥이 그리고 깜둥이하고 하련다. 지금도 그대로 감나무에 달려 얼었다 녹았다 하기를 수없이 반복하는 감홍시를 산까치하고 사이좋게 나눠 먹으면서 말이다.

[불교신문 2872호/ 12월12일자]
코멘트현황
코멘트작성
※ 삭제나 수정시에 사용할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게시물처리 버튼
새글 작성하기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자유게시판
순번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
1312 자연사랑
초파일신도 / 13-01-08 (화) / 조회 : 1,011
초파일신도13-01-08 17:391,011
1311 자신의 삶에 만족을 느껴라
들꽃향기 / 13-01-07 (월) / 조회 : 1,033
들꽃향기13-01-07 13:291,033
1310 가장멋진 인생이란
들꽃향기 / 13-01-06 (일) / 조회 : 1,039
들꽃향기13-01-06 17:581,039
1309 현덕사 의 풍경(風磬)
손상도 / 13-01-04 (금) / 조회 : 1,082
손상도13-01-04 10:541,082
1308 2013년 라마나 마하리쉬 '나는 누구인가' 강의에 초대합니다
서은아 / 12-12-29 (토) / 조회 : 2,142
서은아12-12-29 22:102,142
1307 한겨레신문 휴심정에 실린 글입니다.
혜민스님 / 12-12-26 (수) / 조회 : 1,279
혜민스님12-12-26 23:081,279
1306 마음힐링 체험프로그램을 함께하면서
심상희 / 12-12-15 (토) / 조회 : 1,112
심상희12-12-15 22:121,112
1305 마음힐링 체험프로그램을 함께하면서
심상희 / 12-12-15 (토) / 조회 : 894
심상희12-12-15 09:54894
작은 절의 겨울나기
들꽃향기 / 12-12-12 (수) / 조회 : 1,214
들꽃향기12-12-12 21:061,214
1303 템플스테이에 참가하신 Sadry와 Reza가 남겨주신 후기를 번역한 것입니다.
박희민 / 12-12-09 (일) / 조회 : 953
박희민12-12-09 23:17953
1302 템플스테이에 참가하신 Sadry와 Reza가 남겨주신 후기를 번역한 것입니다.
박희민 / 12-12-09 (일) / 조회 : 968
박희민12-12-09 23:17968
1301 Kamsamnhida![1]
Sadry Reza / 12-12-09 (일) / 조회 : 943
1
Sadry Reza12-12-09 11:30943
1300 최상의 힐링 캠프
이정범 / 12-12-08 (토) / 조회 : 1,128
이정범12-12-08 23:181,128
1299 강릉문화원. 템플스테이
현덕사 / 12-12-07 (금) / 조회 : 1,738
현덕사12-12-07 15:221,738
1298 최상의 힐링 캠프[1]
이정범 / 12-12-07 (금) / 조회 : 1,758
1
이정범12-12-07 13:591,758
1297 기도는 하루를 여는 아침의 열쇠다
들꽃향기 / 12-11-28 (수) / 조회 : 1,010
들꽃향기12-11-28 19:171,010
1296 기도
들꽃향기 / 12-11-27 (화) / 조회 : 929
들꽃향기12-11-27 10:46929
1295 서울둥지회 현종주지스님과 함께
현덕사 / 12-11-17 (토) / 조회 : 1,076
현덕사12-11-17 11:451,076
1294 서울둥지회, 막사발 커피에 빠지다
현덕사 / 12-11-17 (토) / 조회 : 999
현덕사12-11-17 11:34999
1293 서울 둥지회,건장한 거사님들의 맷돌 그라인딩 체험
현덕사 / 12-11-17 (토) / 조회 : 1,776
현덕사12-11-17 11:171,776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새글 작성하기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