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법전 스님 동안거결제 법문

작성자
등록일2009년 02월 12일 (17:46)조회수조회수 : 1,529

양개선사에게 어떤 납자가 물었습니다.
“추위와 더위가 닥쳐오니 어떻게 피하리까?”
이에 선사가 말했습니다.
“왜 추위와 더위가 없는 곳으로 가지 않는가?”
그러자 그 남자가 다시 물었습니다.
“어디가 추위도 더위도 없는 곳입니까?”
이에 선사가 대답했습니다.
“추우면 추운대로 네 놈을 얼려 죽일 것이고, 더우면 더운 대로 네 놈을 쪄서 죽일 것이다”

그렇게 길고 길었던 여름의 더위는 간 곳이 없고 이제 반대로 추위를 걱정해야 하는 삼동결제가 되었습니다. 중생의 분상에서 더위나 추위나 그 근심은 이래저래 끝이 없습니다. 사실 추운 것이나 더운 것이나 알고 보면 그 도리가 그 도리입니다. 추위와 더위가 닥쳐온다는 것은 생사(生死)가 오고간다는 말입니다. 추위와 더위가 없는 곳은 생사가 이르지 않는 곳이라는 의미입니다. 그러하니 그 생사의 도리를 어떻게 해야 피할 수 있겠냐고 하는 말입니다.

동산 선사는 “왜 추위나 더위가 없는 곳으로 가지 않느냐?”고 물었는데 말귀를 제대로 알아듣지 못한 그 납자는 마치 사냥개가 흙덩이를 쫓아가는 것처럼 연거푸 섬돌을 오르락내리락하며 달그림자를 잡으려는 어리석은 짓을 하고 있습니다. 안목이 제대로 열리지 않았으니 그럴 수밖에 없는 일입니다. 소견 없는 엉뚱한 소리를 해대는 놈은 얼어 죽거나 쪄죽더라도 할 말이 없어야 합니다. 이것은 입이 한개가 아니라 백개라도 마찬가지입니다.

결제대중들이여!
취위도 더위도 없는 좋은 곳은 벼랑도 없고 또 문도 없습니다. 누군가가 여기에 몸과 목숨을 둘 수만 있다면 영원히 근심이 없어지겠지만 만일 그렇지 못하다면 추위와 더위가 있어 그대들의 목숨을 제촉할 것입니다. 그래서 그런 중생안목을 벗어나기 위해서 우리가 이렇게 동안거 결제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만약 누군가가 이 산승에게 “더위는 그만두고 추위가 닥쳐온다면 어떻게 피하리오?”라고 묻는다면 그 자리에서 “피해서 무엇하리오”라고 매정하게 대답할 줄 것입니다.

한시한살요지귀(寒時寒殺要知歸)하니
영야설포명월리(永夜雪鋪明月裏)로다.

추울 때 몹시 춥게 한다는 말 그 참뜻을 알아야 하니
긴 밤에 눈 쌓이고 달은 밝도다.

불기 2550(2006) 동안거 결제일에
코멘트현황
코멘트작성
※ 삭제나 수정시에 사용할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게시물처리 버튼
새글 작성하기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자유게시판
순번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
429 진정한 참음
/ 09-02-12 (목) / 조회 : 1,507
09-02-12 17:551,507
428 하얀이입니다,,
/ 09-02-12 (목) / 조회 : 1,477
09-02-12 17:551,477
427 현덕사 홈페지를 방문 하고
/ 09-02-12 (목) / 조회 : 1,433
09-02-12 17:541,433
426 부자가 되기보다는 잘 사는 사람 되십시요
/ 09-02-12 (목) / 조회 : 1,482
09-02-12 17:531,482
425 법보신문기사
/ 09-02-12 (목) / 조회 : 1,504
09-02-12 17:531,504
424 당신은 기분 좋은 사람
/ 09-02-12 (목) / 조회 : 1,505
09-02-12 17:521,505
423 Happy New Year!
/ 09-02-12 (목) / 조회 : 1,629
09-02-12 17:521,629
422 큰 스승
/ 09-02-12 (목) / 조회 : 1,577
09-02-12 17:511,577
421 세계의 성현으로 등극하시는 지장대성
/ 09-02-12 (목) / 조회 : 1,559
09-02-12 17:511,559
420 생사해탈은 작은해탈부터
/ 09-02-12 (목) / 조회 : 1,718
09-02-12 17:511,718
419 친환경사찰 강릉 현덕사
/ 09-02-12 (목) / 조회 : 1,737
09-02-12 17:501,737
418 마음 밖으로 걸어가라(모셔옴)
/ 09-02-12 (목) / 조회 : 1,554
09-02-12 17:501,554
417 올바른 믿음
/ 09-02-12 (목) / 조회 : 1,659
09-02-12 17:501,659
416 우리가 외롭고 답답한 까닭은
/ 09-02-12 (목) / 조회 : 1,471
09-02-12 17:491,471
415 마음 따뜻한 선물
/ 09-02-12 (목) / 조회 : 1,527
09-02-12 17:491,527
법전 스님 동안거결제 법문
/ 09-02-12 (목) / 조회 : 1,530
09-02-12 17:461,530
413 진정한 의미의 출가
/ 09-02-12 (목) / 조회 : 1,469
09-02-12 17:451,469
412 동안거 백일기도 안내
/ 09-02-12 (목) / 조회 : 1,435
09-02-12 17:451,435
411 남을 비난하지 말자.
/ 09-02-12 (목) / 조회 : 1,487
09-02-12 17:451,487
410 조계종 포교원 주관 제4차 포교종책연찬회의 글
/ 09-02-12 (목) / 조회 : 1,622
09-02-12 17:441,622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새글 작성하기
계좌안내 : [농협] 333027-51-050151 (예금주 : 현덕사)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