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실험쥐 위령제

작성자현종
등록일2020년 01월 30일 (15:06)조회수조회수 : 347
실험실에서 죽어간 쥐들의 위령제

생종하처래. 사향하처거.
생자일편부운기. 생자일편부운멸.
세상에 올때는 어디서 왔는가? 그리고
죽어서는 어디로 가는가?
태어 남은 한조각의 구름이 일어남이요.
죽는 것은 한조각의 구름이 사라지는 것 같다.
서울에 사는 오래전부터 잘 아는 불교계 언론의 기자에게 전화가  왔다. 친구 약사가 있는데 쥐의 영혼을 위로해 주는 위령제를 지내주고 싶어 한다고 하였다. 지금까지 수많은 동물의 천도재를 지냈지만 쥐 천도재는 처음이라 조금 의아한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재를 지낼 재주와 통화를 했는데 당연히 지내줘야만 하는 이유를 들었다. 학교 실험실에서 실험을 함께 했던 선후배들이 뜻을 모아
위령재를 지내기로 하였단다. 
옛날에 내가 생각했던 마음을 가지고 사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는게 놀라웠다. 내가 어렸을때 그냥 장난으로 빨래줄에 졸졸히 앉아  있는  제비를 죽였다.
아무 이유도 없이  그냥 장난으로 죽인것이다.
그때 죽인 새끼제비가 항상 마음에 걸려 있었다. 봄에 제비가 와서 지지배배 하고 날아 다니면 그때 죽인 제비가 생각나서 정말 부끄럽고 미안하고 잘못한게 내마음을 묵직하게 짖 누르고 있었다. 
그 전화를 받고 보니 많은 사람들이 어떤 목적을 위해서든 아니면 실수로 많은 생명을 해치고 살았다.
많은 사람들이 자기로 인해 죽어간 생명들에 대한 미안함과 죄책감을 가지고 살고 있다. 지금 이 시간에도 
전국의 연구실험실에서 수많은 동물들이 실험중에 죽어 가고 있을 것이다. 
그중에 쥐를 제일 많이 이용 한단다. 결국 아무 죄도 없는 쥐들이 영문도 모른체 죽었고 죽어가고 있다. 실험이 끝나고 쥐가 살아 있어도 살아 있는 쥐를 살려두지 않고  그냥 죽인단다. 
부처님의 계율 중에서 제일 첫번째로 치는게 불살생계이다. 살아 있는 생명을 죽이지 말라는 것이다. 
이 세상의 이치를 다 아시는 부처님이 말씀하신 것이니 분명 옳은 말씀이고 진리다.
억울하게 죽어간 쥐들을 위해 그들의 영혼을 위로하는 천도제를 지내기로 하였다. 
인간하고 가장 오랜 세월을 함께  살아 온 동물이 쥐다.
어려서는 농촌에서 살았고 지금은 산속에서 살다보니 자연스럽게 쥐하고 가깝게 살고 있다. 촌집 쳔장에서 쥐들이 뛰노는 소리를 듣고 잠드는 밤이 많았다. 
대부분의 촌집에서 천장은 쥐들의 차지였다. 후닥닥 뛰어  다니면 쥐들이 또 운동회 하는구나 하고 했다.
간혹 쥐들과 아주 가까이서 보기도 하는데 가만히 보면 예쁜 구석도 있다. 특히 작은 눈을 굴리며 쳐다보는 모습이 귀엽기도 하였다.
물론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면서 온갖 멸시와 천대를 받으면서 맨날 죽음의 공포 속에서 살아 가는 것이 쥐의 신세이다. 모르긴  해도 쥐가 있어 이 지구 생태계에 이로운 점도 있을 것이다. 
인류의 건강한 삶을 위해 실험용으로 제일 많이 죽어 가는 것이 쥐이다.
쥐도 이 세상에서 당당하게 살아 갈 권리가 있다. 
살아 있는 모든 생명은 죽기를  극도로 싫어하고 오직 오래오래 살기를 바란다. 그러면 실험실에서 죽어간 쥐들도 오래 살고 싶어 했을 것이다. 그들의 세계에서도 가족이 있을 것이다.  부모형제 친구 이웃들도 있다. 가슴에는 따뜻한 피가 흐르고  희노애락을 한다. 기쁨과 슬픔을 알고 그리고 분노도 할 줄 안다.
그런 쥐들을 위한 
위패를 어떻게 쓰야 될지 고민하고 있는데 서울에 사는 불자 가족이 동해안 여행중에 현덕사의  사발 커피향에 이끌여 방문 하였다.
커피를 마시면서 얘기중에 같이 온 딸이 미대에 다니는 학생이라고 인사를 하였다. 쥐위패를 쓰던지 그려야 하는데 좀 도와  달랬더니 흔쾌히 그려 보내 주었다. 
지금까지 지냈던 천도제 위패중에 단연 최고의 위패를 모셨다.  망 애혼 쥐 영가 라고 쓰고 아래에는 미대생답게 반야용선을 타고 있는 쥐들을  아주 예쁘게 그려 주었다. 
위패가 아주 훌륭한  작품이였다. 재를 다 지내고 소지를 하면서 갈등을 하였다. 소각을 하긴 해야 하는데 그냥 태워 버리기는 아까운  마음이 들었다. 그렇지만 깨끗하게 보내 주자는 의미로 불살라 주었다. 천도제를 지낸 제주들의 얼굴이 한결 밝아 졌음을 느낄수 있었다. 천도제를 지낸 느낌이 어떠냐고 물어보니 쥐들에 대한 미안함과 죄스러운 마음을 다는 지울수  없지만 그래도 조금이라도 덜은듯 하다고 하였다.
다가 오는 새해는 쥐띠의 해이다. 쥐는 사람들과 오랜 세월을 함께 하였고 우리 설화나 민담에도 많이 등장한다. 어럽게 살지만 쥐에게도 먹을것을 나눠준 집주인에게 집이 무너질것을 안 쥐가 마당에서 이상한 행동을 보여 집안식구들이 밖으로 나오게해서 화를 면하게 했다는 얘기도 있다.
쥐는 보은의 동물이도 하다.
쥐는 근면성실하고 특히 다산의 동물이다. 지금 이 시대는 인구 절감으로 인해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인구가 많아야 대국이 될 수 있다.쥐띠 새해에는 대한민국의 인구가 폭발적으로 불어 나는 쥐의 해이길 바래본다.

강릉 현덕사  현종 씀.

2019년 11월 20일 (수) 오후 6:41,
코멘트현황
코멘트작성
※ 삭제나 수정시에 사용할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게시물처리 버튼
새글 작성하기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자유게시판
순번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
공지 마음읽기_억지로라도 쉬어가라
현덕사 / 19-04-24 (수) / 조회 : 1,027
현덕사19-04-24 16:571,027
공지 템플스테이 프로그램 안내
현덕사 / 13-10-07 (월) / 조회 : 3,128
현덕사13-10-07 19:473,128
공지 (필독) 템플스테이 환불에 대한 건.
현덕사 / 13-09-20 (금) / 조회 : 4,030
현덕사13-09-20 16:504,030
1616 현덕사의 즐거운 여름
현덕사 / 20-07-19 (일) / 조회 : 59
현덕사20-07-19 17:4959
1615 현덕사 所見[2]
郆遜 / 20-07-09 (목) / 조회 : 102
2
郆遜20-07-09 10:00102
1614 2019년 12월 중순[1]
감사합니다 / 20-04-28 (화) / 조회 : 204
1
감사합니다20-04-28 19:58204
1613 좋은 데 태어나세요. 솔아(강아지) 영가!!![1]
현덕사 / 20-03-10 (화) / 조회 : 417
1
현덕사20-03-10 18:17417
실험쥐 위령제
현종 / 20-01-30 (목) / 조회 : 348
현종20-01-30 15:06348
1611 저두 !!첫경험 템플스테이~~^^강추~[1]
유현순 / 19-10-19 (토) / 조회 : 809
1
유현순19-10-19 00:00809
1610 현종스님 BBS 다보법회 유튜브4K 초고화질 동영상과 사진81장
변용구 / 19-07-25 (목) / 조회 : 778
변용구19-07-25 21:17778
1609 ☕첫경험 템플스테이~현덕사[3]
윤은정 / 19-06-24 (월) / 조회 : 971
3
윤은정19-06-24 01:10971
1608 비오는 아침[3]
법신화 / 19-06-07 (금) / 조회 : 735
3
법신화19-06-07 09:34735
1607 누락
慈光이동록 / 19-05-25 (토) / 조회 : 643
慈光이동록19-05-25 19:38643
1606 누락 된 사진 입니다
慈光이동록 / 19-05-25 (토) / 조회 : 639
慈光이동록19-05-25 19:32639
1605 마음읽기_억지로라도 쉬어가라
현덕사 / 19-04-24 (수) / 조회 : 1,027
현덕사19-04-24 16:571,027
1604 현덕사의 봄[2]
법신화 / 19-04-24 (수) / 조회 : 538
2
법신화19-04-24 14:01538
1603 현종스님 불교방송 시간 안내
연화주 / 19-03-23 (토) / 조회 : 677
연화주19-03-23 20:02677
1602 지구온난화 (중부일보 칼럼)[3]
현종 / 19-03-17 (일) / 조회 : 517
3
현종19-03-17 10:28517
1601 현종스님 불교방송 출연[1]
연화주 / 19-03-15 (금) / 조회 : 779
1
연화주19-03-15 01:44779
1600 현덕사 현종스님 ~
연화주 / 19-03-15 (금) / 조회 : 917
연화주19-03-15 01:37917
1599 옛날이야기
연화주 / 19-03-10 (일) / 조회 : 531
연화주19-03-10 08:41531
1598 현덕사 템플스테이 더할나위없이 참 좋~다!
김미경 / 19-03-09 (토) / 조회 : 717
김미경19-03-09 06:50717
1597 외할머니 집 같은 현덕사[2]
김명숙 / 19-02-28 (목) / 조회 : 572
2
김명숙19-02-28 01:15572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새글 작성하기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