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흰둥이의 장수 사진

작성자현종
등록일2023년 05월 30일 (10:30)조회수조회수 : 694
흰둥이의 장수 사진

우리 현덕사 대웅전 영단에, 강아지 영정 사진 네 개가 놓여 있다. 사람들 영정과 함께, 들어 온 순서대로. 위패에 이름도 당당히 쓰여 있다. 망 애견 시츄 김송 영가. 망 애견 말티즈 자비 영가. 망 애견 말티즈 토리 영가 등등이다. 극락전 영가등에도 반려견이나 반려묘의 영가등이 많이 달려 있다. 이렇게 죽은 다음에도 못 잊어 영가등을 달거나 해마다 제사를 지내주기도 한다. 합천 제비 영가를 시작으로 많은 동식물 천도제를 하였다.
반려동물과 맺었던 반려인의 인연을 들어 보면, 구구절절 애달프고 감동적이다. 처음에는 강아지가 불쌍하고 측은해서 키웠는데, 어느 때부터 강아지에게 위로 받고 도움 받더라고 했다. 나도 현덕사에서 흰둥이, 현덕이와 같이 살고 있다. 내게는 그 아이들이 변치 않는 가족이다. 누구처럼 서운하게 했다고 삐치거나 떠나, 안 오고 돌아서지 않을 것이다.
현덕사는 사람들 사십구재나 천도제보다 반려견이나 반려묘의 재가 더 많다. 가끔씩 스님들이 물어 본다. 동물의 영단 차림을 어떻게 하느냐고. 사람들과 똑 같이 차린다. 떡을 하고 과일도 올리고 나물도 전도 부쳐 올린다. 사람들 상차림보다 한두 가지가 더 올라 간다. 평소에 좋아하던 것을 더 올리기 때문이다. 염불도 똑같이 한다.
현덕사에서 동식물 천도제를 시작한 동기는 출가 전의 나의 잘못된 살생을 반성하는 것에서 시작되었다. 아주 어렸을 때 어느 여름날 집 마당 빨랫줄에 앉은 새끼 제비를 막대기로 때려 죽였다. 툭 떨어져 파닥거리며 죽는 것을 본 것이 내게 큰 죄책감으로 남아 있었다. 그 마음으로 사람들 위패 붙이는데 같이 붙여 놓고 제를 올렸다. 현덕사 개원을 한 해에 칠월백중 기도를 하면서 영단 위패에 망 합천제비 영가라고 써서. 처음에는 신도들의 반발이 많았고 비난도 많았다. 어떻게 제비 위패를 우리 조상 위패하고 같이 모시느냐고 말이다. 그런데 지금은 당연시 하고 있다. 그러던 사람들이 자기가 키우던 개가 죽으니 사십구재를 지내 달라고 할 정도로.
현덕사 공양실 벽에 내 사진은 없는데 우리 흰둥이의 사진은 떡하니 걸려 있다. 지난가을에 ‘단짝’이라는 방송 촬영을 하면서 방송용으로 흰둥이의 영정사진이 아닌 장수 사진을 찍어 걸어 둔 것이다. 언젠가 흰둥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너는 날에 영정 사진으로 쓰기 위해서다. 현덕사에서 나하고 20여년을 같이 산 흰둥이. 수많은 사람들이 같이 살았고 신도로 다녔지만 많이 이 세상에서 떠났다.
하지만 흰둥이는 지금도 여전히 내 곁에 있다. 포행을 가면 다리를 절어 뒤뚱 거리면서 따라 다닌다. 이제는 그 모습이 안쓰러워 따라오지 못하게 한다. 흰둥이가 인연이 다해 이 세상을 떠나면 정성껏 장례를 치르고 사십구재도 잘 지내주련다. 반려묘나 반려견을 키우는 사람들은 하나의 자비심이 더 있다고 본다. 동물들에게 사랑을 주듯, 사람들에게도 그럴 테니까. 재를 지내다 보면 강아지 재를 지낼 때 눈물을 흘리고 슬퍼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이제 반려 동물도 가족인 셈이다.
현덕사 개산하고 합천 제비영가 위폐를 모신 후, 해마다 가을이면 동식물 천도제를 지내고 있다. 그때는 전국에서 반려인들이 많이들 동참하여 같이 지낸다. 생명에는 차별이 없다. 어떤 생명이든 소중하고 귀하다. 동물들이 우리 인간하고 모습만 다를 뿐이지, 누군가를 좋아하고 사랑하고 그리워하고 보고 싶은 마음은 사람하고 똑 같을 것이다. 특히 스님들이 강아지나 고양이를 키우면 수행에 크게 도움이 된다. 그들에게 대자비심과 절대적인 사랑을 배울 수 있기 때문이다.

강릉 현덕사 현종 씀.

해인동문회보 제 212 호
2023년 6 월 1일 자
코멘트현황
코멘트작성
※ 삭제나 수정시에 사용할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게시물처리 버튼
새글 작성하기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자유게시판
순번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
공지 마음읽기_억지로라도 쉬어가라
현덕사 / 19-04-24 (수) / 조회 : 3,307
현덕사19-04-24 16:573,307
1659 뉴질랜드에 나투신 우리부처님
현종 / 24-03-25 (월) / 조회 : 40
현종24-03-25 08:1240
1658 눈내린 들길을 어지러이 걷지마라
현종 / 24-03-04 (월) / 조회 : 109
현종24-03-04 08:41109
1657 라디오방숭들으며
세명장순희법명수선화 / 24-01-26 (금) / 조회 : 0
세명장순희법명수선화24-01-26 17:580
1656 현덕이를 떠나보내며....
현덕사 / 24-01-20 (토) / 조회 : 360
현덕사24-01-20 11:08360
1655 날마다 좋은 날이다 ㅡ중부일보
현종 / 24-01-11 (목) / 조회 : 233
현종24-01-11 19:25233
1654 돈의 가치를 높이자
현종 / 23-12-07 (목) / 조회 : 291
현종23-12-07 10:48291
1653 모델 한혜진 현덕사 템플스테이 참가했습니다[1]
현덕사 / 23-10-15 (일) / 조회 : 783
1
현덕사23-10-15 13:49783
1652 물의 소중함을 깨닫다.
현종 / 23-09-04 (월) / 조회 : 385
현종23-09-04 08:47385
1651 [현종칼럼] 잡풀이 주는 즐거움[4]
현덕사 / 23-07-31 (월) / 조회 : 465
4
현덕사23-07-31 20:47465
1650 [현종칼럼] 고라니의 횡포
현덕사 / 23-06-26 (월) / 조회 : 509
현덕사23-06-26 09:56509
흰둥이의 장수 사진
현종 / 23-05-30 (화) / 조회 : 695
현종23-05-30 10:30695
1648 전법의 길로 내아가자
현종 / 23-05-21 (일) / 조회 : 465
현종23-05-21 20:44465
1647 [중부일보] 5월의 산사, 깨달음의 길로 가는 곳
현종 / 23-05-15 (월) / 조회 : 459
현종23-05-15 09:43459
1646 [불교신문] 강릉 현덕사, 화마 휩쓴 인월사에 복구지원금 1천만원 후원
현덕사 / 23-04-16 (일) / 조회 : 495
현덕사23-04-16 20:47495
1645 [현종칼럼] 현덕사의 고참 흰둥이
현덕사 / 23-04-16 (일) / 조회 : 530
현덕사23-04-16 20:45530
1644 강릉산불피해 인월사 돕기 모금
현종 / 23-04-13 (목) / 조회 : 463
현종23-04-13 08:30463
1643 현덕사의 고참 흰둥이ㅡ중부일보ㅡ
현종 / 23-04-11 (화) / 조회 : 494
현종23-04-11 05:37494
1642 템플스테이 후기[1]
수원 / 23-03-22 (수) / 조회 : 506
1
수원23-03-22 11:55506
1641 [현종칼럼] 절의 진정한 의미
현덕사 / 23-03-14 (화) / 조회 : 442
현덕사23-03-14 10:39442
1640 노보살님의 복주머니
현종 / 23-03-01 (수) / 조회 : 481
현종23-03-01 11:39481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새글 작성하기
계좌안내 : [농협] 333027-51-050151 (예금주 : 현덕사)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