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벌써 1년이 지나....

작성자김종수
등록일2011년 10월 24일 (00:13)조회수조회수 : 927
가을이 깊어갑니다.
작년 이맘 때 생명 같은 어머니 돌아가시고 마음 둘데 없어 현덕사에 들렀었는데
어느 새 1년이 되었군요.
현종 스님 무탈하시지요?
그때 행자님도 잘 계시는지 모르겠군요

지난 1년 간 어머니 생각 안할려고 무지 노력했지만
문득 문득 그리움에 목이 메여 옵니다.
어머니 영정사진 서재에 올려 놓고 아침 저녁으로 절하고 인사하니
5살 아들놈도 따라 하는군요
이젠 아주 존대말까지 배워서 '할머니 다녀올께요' 하는 씩씩한 말을 들으면
어머니 돌아가심이 한층 더 애닮고 그리워집니다.
조금만 더 사셔서 귀여운 손자 재롱 좀 보시고 가시지....

마음 한 구석이 휭~~ 빈것 같은 인생을 사는군요
코멘트현황
현종
현종 | 11/10/24 20:34
오랜만입니다.
잘게시는것 같아 참 좋습니다.
거사님의 효심에 고개숙여집니다.
부모님께 효도는 아무리해도 다 갚을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조금이라도 갚는 길은 내 자식을,
부모님이 나를 키우셨든 것처럼,
잘 기르시면 작은 보은이라도 된다고 하였습니다.
11/10/24 20:34
코멘트작성
※ 삭제나 수정시에 사용할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게시물처리 버튼
새글 작성하기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자유게시판
순번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
1093 사진
엄정일 / 11-10-31 (월) / 조회 : 1,054
엄정일11-10-31 23:551,054
1092 커피 축제에 현덕사를 찾아..
엄정일 / 11-10-31 (월) / 조회 : 1,106
엄정일11-10-31 23:461,106
1091 커피 축제를 회향하였습니다.[1]
/ 11-10-31 (월) / 조회 : 1,032
1
11-10-31 22:391,032
1090 ◆ MBC에서 승가원의 천사들을 만나세요!
승가원 / 11-10-31 (월) / 조회 : 894
승가원11-10-31 18:05894
1089 커피 인연[1]
김경선 / 11-10-27 (목) / 조회 : 920
1
김경선11-10-27 09:47920
1088 편안함..[1]
루비 / 11-10-27 (목) / 조회 : 954
1
루비11-10-27 09:10954
1087 절에서 마시는 커피의 맛은..[1]
정다은 / 11-10-24 (월) / 조회 : 1,043
1
정다은11-10-24 15:261,043
1086 사찰에서의 커피......[1]
이정미 / 11-10-24 (월) / 조회 : 1,075
1
이정미11-10-24 00:571,075
벌써 1년이 지나....[1]
김종수 / 11-10-24 (월) / 조회 : 928
1
김종수11-10-24 00:13928
1084 '에스프레소'1,2 - 마더감자/자작시[1]
/ 11-10-23 (일) / 조회 : 967
1
11-10-23 23:25967
1083 '현덕사'커피체험을 다녀와서.....마더감자
/ 11-10-23 (일) / 조회 : 1,027
11-10-23 23:141,027
1082 커피 마시려 오세요.
현덕사 / 11-10-22 (토) / 조회 : 1,011
현덕사11-10-22 22:501,011
1081 너무 귀한 시간이었습니다.[3]
안영웅 / 11-10-19 (수) / 조회 : 1,108
3
안영웅11-10-19 23:421,108
1080 현덕사 불교신문 보도
/ 11-10-17 (월) / 조회 : 849
11-10-17 15:46849
1079 동.식물 천도제를 다녀와서~~
비싸니맘 / 11-10-11 (화) / 조회 : 822
비싸니맘11-10-11 14:36822
1078 인사드립니다[1]
강희숙 / 11-10-10 (월) / 조회 : 892
1
강희숙11-10-10 12:54892
1077 환경본찰 강릉 현덕사, 10월8일 동식물 천도재 봉행(법보신문기사)[1]
현덕사 / 11-10-06 (목) / 조회 : 915
1
현덕사11-10-06 06:10915
1076 도가니 영화를 보고나서...
현종 / 11-09-29 (목) / 조회 : 948
현종11-09-29 22:53948
1075 노점상 밥 주던 어머니 창피했는데… 세상 지키는 힘, 거기 있었다.
조선일보기사 / 11-09-29 (목) / 조회 : 914
조선일보기사11-09-29 10:28914
1074 "연탄가게 장남이 이만큼 성공한 건 막걸리 한 잔도 나눴던 아버지 덕분"
조선일보기사 / 11-09-29 (목) / 조회 : 956
조선일보기사11-09-29 10:22956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새글 작성하기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