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안녕하세여~~현종스님*^^*

작성자정창규
등록일2013년 02월 03일 (01:40)조회수조회수 : 1,370
작년인가여?? 밤에 저희 부모님과 함께 템플스테이를 갔었던 성남에 정창규라고해요!!

저희가 도착했을 쯤에 이미 저희 큰 이모님과 작은이모..이모님댁에 작은형이랑 큰누나가 도착해있었져^^

도착해서 첨으로 맛있능 공양밥을 먹구여~~공양밥에 대해서 아버지께 의미랑 소중함을 알게 되었어여~~^^

그러고 나니 스님들의 하나하나 부처님께 수양을 드리고 맘 속으로 참선하시는 모습에 대한 그 고귀함과 마음속에 번뇌와

저 같은 중생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시능 모습에 다시한번 감사함을 느낀답니다..!!

솔직히 아침에 5섯시에 첨으로 일어나봐서 제 생전첨에 해본 108배에 첨엔 왜 하나 했지만..하면 할수록 테잎에서 흘러

나오능 의미에 대한 절이 108에 가까울수록 그 의미랑 제 자신에 대해 다시한번 뉘우침과 세상 살아가능데 대해서

부끄러움도 느끼면서 스스로 채찍질하는 마음을 갖게 되었답니다.^^

언제 또 한번 찾아뵈야 하는데..바쁘다능 말도 안 되는 핑계로 가지를 못하고있네요ㅠㅠ

그래서 그런 맘을 달래고자 아능 분께 부탁을해서 108배 테잎을 구햇답니다~~잠시나마 이걸로 위안을 삼을까 하네여!!

다름이 아니라..제가 스님께 조언을 듣고 문제가 2가지가 있어서여!! 첫 번째는 제가 옷장사를 6년넘게 하고 있능데여~~

여성 옷장사여~~요즘 제가 침체기에 빠진건지..아님..올해 뱀띠해가 입삼재라고 하는데..제가 진짜 삼재때문에 장사가

이런지..하루하루가 넘 힘이드네여!! 진상 부리능 손님들이 넘 보기싫고 미워지기만 해요!!

무엇이 잘못 된건지 모르겠어여!! 제 자신부터 잘못된 것인지..헤어나올 방법을 모르겠어서 이렇게

죄송하지만..스님께 글을 남겨보네여~ㅠㅠ 방법이 있을까여~~~?? 지금 넘 답답하고 머리만 아프네여~~ㅠㅠ

그리고..또 한가지능 서울에 사시능 저희 작은 이모님이 그때 보셧던 이모님네 큰 누나땜에 매일 매일 심한 말로

미치겟다하시네여

가정을 나 몰라라하고 밖으로만 나돌고..얼마전엔 저희 작은이모님이 힘들게 담아준 김장김치도 두 통씩이나 딴 사람에게

갖다 주었다네여~~당신은 맛도 못 보신 소중한 김치인 데..그걸 낼름..딴 사람한 테..식구들은 맛도 못 본 김치를 덥석...ㅠㅠ

왜 저럴까여?? 하루가 멀다하고 전화가 와서능 이건 어떻다..저건 어떻다...휴.....정말 이젠 솔직히 놀라지도 않아여..

옛날부터 하두 저런 모습을 봐서 그런가봐여~~저희 가족은 아니지만...넘 딱하고 어떨 땐 신경쓰지 말고..혼자 저렇게 살게

놔두라고 하고 싶지만..그래도 사람인지라..그런 말 하기가 쉽지가 않네여~~그때 저희가 찾아뵈엇을 때...저능 저희 부모님

이랑 같이 올라왔지만..그 누나능 스님이 계시는 그 현덕사에 남아서 봉사한다고 남아있었져!!

그래서 좀 고쳐지겠지...했능 데..다시 옛날로 돌아가버린거 같네여~~고칠 방법이 영영 없을까여?? 이모님 혼자서 저렇게

속 끓이고 전화땜에 스트레스 받능 거 옆에서 보고 있자니..제 맘도 넘 답답해서여~~~ㅠㅠ이모님이 뭔 죄인지..작은형은

술땜에 고민..저 누나란 사람은 밖으로 나돌아서 고민...양 옆애서 아주 난리가 아니네여~~ㅠㅠ

조그만 방법이라도 알았음 넘 좋겟어여~~저희 부모님이랑 서울 이모님이랑 머리를 맞대고 이야기 햇봤자..해결책이 안

보여여...괜히 스님에 머리만 더 아프게 해 드리는 거 같아서 너무 죄송하네여~~ㅠㅠ

제~~~발 부탁이지만...작은 방법이라도 알고 싶어여~~진짜루여~~~해결책이 있을까여??? 스님????ㅠㅠ
코멘트현황
현덕사
현덕사 | 13/02/09 10:45
정로스님 입니다. 다녀가시던 모습이 아직 눈앞에 있는데 ... 그간 편치 않으신 모습이 글속에 많이 들어 있어서 안타까운 심정에 답글을 적어봅니다.
내 마음이 온전히 편할때에 행복함을 느낄수 있고 그럴텐데 지금 거사님 마음은 힘들고 지쳐보입니다. 그럴때에 부처님께기도드리면서 부처님과 보살님들의 가피력으로 내 마음이 편안해지도록 해야합니다. 바라는 마음보다 베푸는 마음을 가져야 하고요. 지면관계로 나중에 또 만나요. 정로 합장
13/02/09 10:45
코멘트작성
※ 삭제나 수정시에 사용할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게시물처리 버튼
새글 작성하기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자유게시판
순번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
1332 현종스님 정로스님 무탈하시지요?[1]
정재훈 / 13-03-21 (목) / 조회 : 1,367
1
정재훈13-03-21 15:251,367
1331 태교 여행[1]
박형근 / 13-03-20 (수) / 조회 : 1,229
1
박형근13-03-20 23:341,229
1330 사랑하는와이프와 아리를 위한태교여행!~[1]
박형근 / 13-03-19 (화) / 조회 : 997
1
박형근13-03-19 17:47997
1329 봄이오는 길목
현덕사 / 13-03-12 (화) / 조회 : 1,284
현덕사13-03-12 08:301,284
1328 참 좋은 인연입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1]
김호길 / 13-03-04 (월) / 조회 : 1,222
1
김호길13-03-04 12:021,222
1327 잠깐의 인연, 오래남을 추억:)[1]
정지현 / 13-03-04 (월) / 조회 : 1,310
1
정지현13-03-04 10:271,310
1326 신심명 완결본
돌장승 / 13-02-24 (일) / 조회 : 1,188
돌장승13-02-24 16:061,188
1325 (2/4일~5일)만원산현덕사 템플스테이 후기입니다♥
현덕사 / 13-02-09 (토) / 조회 : 1,389
현덕사13-02-09 09:281,389
1324 (2/4일~5일)만월산현덕사 템플스테이 후기입니다♥[1]
서지혜 / 13-02-05 (화) / 조회 : 1,346
1
서지혜13-02-05 18:091,346
1323 풍경
뿡뎅이 / 13-02-04 (월) / 조회 : 1,171
뿡뎅이13-02-04 09:171,171
안녕하세여~~현종스님*^^*[1]
정창규 / 13-02-03 (일) / 조회 : 1,371
1
정창규13-02-03 01:401,371
1321 산산골골에서 정진하는 수좌스님들
현덕사 / 13-01-19 (토) / 조회 : 1,340
현덕사13-01-19 09:251,340
1320 현덕사, 오늘 하루
현덕사 / 13-01-18 (금) / 조회 : 1,278
현덕사13-01-18 08:161,278
1319 현덕사를 다녀와서 (1.12.)[1]
서은화 / 13-01-15 (화) / 조회 : 1,277
1
서은화13-01-15 22:151,277
1318 ◆승가원의 천사들, 그 뒷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승가원 / 13-01-14 (월) / 조회 : 1,190
승가원13-01-14 11:111,190
1317 잠시 쉬어가는 템플스테이[1]
조성민 / 13-01-13 (일) / 조회 : 1,499
1
조성민13-01-13 22:341,499
1316 잠시 쉬어가는 템플스테이^^
조성민 / 13-01-13 (일) / 조회 : 1,043
조성민13-01-13 17:091,043
1315 2012년을 보내면서;;
들꽃향기 / 13-01-09 (수) / 조회 : 1,203
들꽃향기13-01-09 17:561,203
1314 호국 비룡사 군종병 템플스테이
들꽃향기 / 13-01-09 (수) / 조회 : 1,276
들꽃향기13-01-09 17:331,276
1313 군 복무하는 지금이 마음공부 할 시간
들꽃향기 / 13-01-09 (수) / 조회 : 1,348
들꽃향기13-01-09 17:291,348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새글 작성하기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