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산 이야기

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우유한잔의 치료비

작성자
등록일2012년 04월 23일 (21:10)조회수조회수 : 839
//

 

 

우유 한잔의 치료비

 

19세기 미국, 정확하게는 1880년 여름, 가가호호를 방문해서

이것저것을 파는 가난한 고학생 젊은이가 있었습니다.


 

그렇게 하루 종일 방문판매를 다녔고,

저녁이 되었을 때에는 지쳤고, 배가 고팠습니다.

주머니에는 다임(10센트) 동전 하나 밖에는 없었고,

그것으로는 적당한 것을 먹을 수도 없었습니다.


 

다음 집에 가서는 먹을 것을 좀 달라고 해야지 하면서

발걸음을 옮겼고, 그 집문을 두드렸습니다.

이윽고 문이 열리고, 예쁜 소녀가 나왔습니다.

젊은이는 부끄러워서 배고프다는 말을 못했고

다만 물 한잔만 달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그 소녀는 이 사람이 배가 고프다는 사실을 알았고,

그래서 큰 컵에 우유 한 잔을 내왔습니다.

젊은이는 그 우유를 단숨에 마셨고, 새로운 힘이 나는 듯 했습니다.

그리고는 얼마를 드려야 하냐고 물었습니다.


 

소녀는 그럴 필요가 없다고,

 '엄마는 친절을 베풀면서  돈을 받지 말라고 하셨다'고 말했습니다.
(Mother has taught us never accept pay for a kindness)
젊은이는 이 말에 큰 깨우침을 얻었습니다.

그로부터 십 수 년이 지난 후, 그 소녀는 중병에 걸렸고,

그 도시의 병원에서는 감당 할 수 없는 병이라고 했습니다.


 

다행히 병원의 의사는 큰 도시의 전문의를 불러오면 고칠 수 있다고 했고,

그래서 오게 된 의사는 하워드 켈리(1858-1943년) 박사,


그 소녀에게 우유 한 잔을 얻어마셨던 바로 그 젊은이였습니다.


 

그때 방문 판매를 했던 그 고학생 하워드 켈리는  산부인과 분야에서는 

독보적인 존재로 명문 존스홉킨스 의과대학의 창설멤버이기도 했습니다.

하워드 켈리 박사는 환자를 보고 한 번에 그녀임을 알아보았고, 

지금까지 개발된 모든 의료기술을 동원해서 그녀를 치료했습니다.

 

결국 부인과 질환으로 상당히 힘든 케이스였음에도

불구하고  마침내 치료에 성공했습니다.


 

하워드 켈리 박사는 치료비 청구서를 보냈습니다.
환자는 엄청나게 많은 치료비를 생각하며 청구서를 뜯었습니다.

청구서에는 이렇게 씌어 있었습니다.
"한 잔의 우유로 모두 지불되었음

(Paid in full with one glass of milk)"


코멘트현황
게시물처리 버튼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만월산이야기
순번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
91 봄맞는 산골 산사의 이모저모
현덕사 / 13-07-02 (화) / 조회 : 974
현덕사13-07-02 08:05974
90 만월산 현덕사에 날아든 제비한짱
현덕사 / 13-07-02 (화) / 조회 : 901
현덕사13-07-02 08:00901
89 천년의 숲 길을 걸으며.....[1]
/ 12-05-02 (수) / 조회 : 1,718
1
12-05-02 21:261,718
88 검둥이의 부음[1]
/ 12-05-02 (수) / 조회 : 1,231
1
12-05-02 21:231,231
87 박새의 자식 사랑[1]
/ 12-05-02 (수) / 조회 : 1,086
1
12-05-02 21:201,086
86 이놈의 아상 땜시
/ 12-05-02 (수) / 조회 : 952
12-05-02 10:18952
85 현덕사의 약사여래부처님 법당이 몇일만에 완성 되었습니다.[1]
/ 12-04-29 (일) / 조회 : 905
1
12-04-29 20:08905
우유한잔의 치료비
/ 12-04-23 (월) / 조회 : 840
12-04-23 21:10840
83 어리석은 마음 다스리기
/ 12-04-09 (월) / 조회 : 893
12-04-09 10:13893
82 인생에서 성공하려면 꿈과 비전을 가져라[1]
/ 12-03-24 (토) / 조회 : 954
1
12-03-24 18:51954
81 왕의 오솔길~~[1]
/ 12-03-06 (화) / 조회 : 919
1
12-03-06 20:28919
80 산사와커피[1]
/ 11-09-16 (금) / 조회 : 1,199
1
11-09-16 22:001,199
79 100만 신도등록, 100만 신문구독 (불교신문)
/ 11-07-21 (목) / 조회 : 1,049
11-07-21 22:321,049
78 벌과 나비를 위하여.[1]
/ 11-05-29 (일) / 조회 : 1,027
1
11-05-29 22:391,027
77 수행자의 삶 (수미산정)
/ 11-05-19 (목) / 조회 : 1,004
11-05-19 22:161,004
76 봄은 소리로 온다. (수미산정)
/ 11-05-19 (목) / 조회 : 951
11-05-19 22:12951
75 동안거 선방에서
/ 11-01-25 (화) / 조회 : 1,164
11-01-25 11:511,164
74 멋진 종회의 길
/ 11-01-25 (화) / 조회 : 1,029
11-01-25 11:501,029
73 수도암 대중공양가던 생각에[1]
/ 11-01-22 (토) / 조회 : 1,357
1
11-01-22 02:191,357
72 감나무와 다람쥐 (수미산정)
/ 10-10-24 (일) / 조회 : 1,097
10-10-24 22:221,097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1 2 3 4 5 6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