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산 이야기

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가을을 보내며

작성자
등록일2009년 02월 17일 (16:01)조회수조회수 : 717
이제 가을을 이야기하기에는 많이 쓸쓸한 철입니다.
한해동안 농부님들의 마음과 정성이 담겼던 들녘은 이제
텅 비었습니다.
그래도 들녘이 쓸쓸해 보이지 않는 것은 우리 모두
그 분들의 모든 것이 담겨있는 곳임을 알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수안스님 선화 전시회로 많이 소홀했습니다.
현덕사 신도들의 마음이 고맙고 또 고마워서도 가을을 보내는
마음이 그다지 휑하지는 않습니다.

따지고보면 가을은 제 홀로 제 자리를 찾았다가 다시
그렇게 제 자리를 찾아갑니다.

온 것도 아닐 터이고, 간 것도 아님이 분명할 터,
괜스레 산승은 가을을 보냅니다.

마음 자리, 계절, 이 모든 것이 천류하지 않는다는
당나라 십철(十哲) 가운데 한 분이셨던 승조(僧肇) 대사의
가르침대로 불천(不遷)은 새삼 산승의 마음자리를
돌아보게 합니다.

이제 계절은 그렇게 또 겨울로 제자리를 찾을 것이고,
현덕사는 또 그렇게 새 봄을 준비할 것입니다.
현덕사 가족들의 따사로운 마음에 빈 들녘도 풍성합니다.
코멘트현황
게시물처리 버튼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만월산이야기
순번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
33 마음의 窓 (강원일보) 2005. 7. 14일자 12면
/ 09-02-17 (화) / 조회 : 751
09-02-17 16:09751
32 [한국불교 새얼굴] 강릉 현덕사 주지 현종스님 - 만불신문에서
/ 09-02-17 (화) / 조회 : 874
09-02-17 16:09874
31 마음이 지옥되나니
/ 09-02-17 (화) / 조회 : 794
09-02-17 16:08794
30 바른 마음으로
/ 09-02-17 (화) / 조회 : 774
09-02-17 16:08774
29 십 선 계 (十善戒)
/ 09-02-17 (화) / 조회 : 943
09-02-17 16:06943
28 진정한 행복
/ 09-02-17 (화) / 조회 : 783
09-02-17 16:06783
27 과 보 (果 報)
/ 09-02-17 (화) / 조회 : 914
09-02-17 16:06914
26 부처님의 말씀 중에서..
/ 09-02-17 (화) / 조회 : 743
09-02-17 16:05743
25 보시하는 마음에서 부처님 본다
/ 09-02-17 (화) / 조회 : 736
09-02-17 16:05736
24 대장경의 숲을 거닐며 (불교신문 8월20일)
/ 09-02-17 (화) / 조회 : 737
09-02-17 16:04737
23 현종스님의 들꽃 이야기(찔레꽃)
/ 09-02-17 (화) / 조회 : 657
09-02-17 16:04657
22 현종스님의 들꽃 이야기 (해당화ㅣ)
/ 09-02-17 (화) / 조회 : 773
09-02-17 16:03773
21 장병들에게 부처님 말씀 전하기
/ 09-02-17 (화) / 조회 : 752
09-02-17 16:03752
20 제야(除夜)의 차 한잔
/ 09-02-17 (화) / 조회 : 801
09-02-17 16:03801
19 무위진인(無爲眞人)
/ 09-02-17 (화) / 조회 : 808
09-02-17 16:02808
18 천하에 내 집 아닌 곳이 없도다
/ 09-02-17 (화) / 조회 : 785
09-02-17 16:02785
17 선서화전에 모십니다
/ 09-02-17 (화) / 조회 : 708
09-02-17 16:02708
가을을 보내며
/ 09-02-17 (화) / 조회 : 718
09-02-17 16:01718
15 태풍'매미'를 보내고 나서
/ 09-02-17 (화) / 조회 : 724
09-02-17 16:01724
14 콘크리트 길보다는 흙길로!
/ 09-02-17 (화) / 조회 : 791
09-02-17 16:01791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1 2 3 4 5 6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