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산 이야기

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과 보 (果 報)

작성자
등록일2009년 02월 17일 (16:06)조회수조회수 : 817
과 보 (果 報)


부처님께서 사위성 기원정사에 계실 때였다.
어느 날 파사익 왕이 문안드리고 여쭈었다.

[파사익 왕]
"보시하려는 사람은 어디에 보시를 해야 하나이까?"

[부처님]
"네가 좋아하는 곳에 보시하라."

[파사익 왕]
"어디에 보시해야 큰 공덕을 얻나이까?"

[부처님]
"보시는 지혜로우며 마음이 흔들리지 않고 한결같은 사람에게 해야 하나니,
이목구비(耳目口鼻) 반듯하되 다섯을 버리고, 여섯을 성취하며,
하나를 보호하고, 넷을 항복 받았다면,
그런 사람에게 보시하시오.
그러면 가장 많은 복을 얻을 것이오."

[파사익 왕]
"다섯을 버리고 여섯을 성취하며
하나를 보호하고 넷을 항복 받는다는 것은
무슨 뜻입니까?"

[부처님]
"수행자로서
탐욕을 버리고, 분노하지 않고, 게으르지 않으며,
마음이 들뜨지 않고, 법에 확고부동한 사람을 다섯을 버렸다하고 말한다.

사물을 보고 본 것에 매달리지 않아 악한 생각을 일으키지 않아
눈을 보호하듯이, 귀, 코, 혀, 몸, 뜻을 보호할 줄 아는 사람을
다섯을 버렸다고 말한다.

항상 생각을 현전(現前)하는 것에 두고 분별하지 않은 것을
하나를 보호한다고 말한다.

육신의 유혹을 항복받고, 탐욕의 유혹을 항복받으며,
죽음의 공포를 이기고, 하늘의 유혹을 항복받으면
넷을 항복받은 사람이라 말한다.

[부처님]
대왕이여, 삿된 소견은 편견(偏見)과 서로 어울리는 것이니,
그런 사람에게 보시하면 공덕이 없을 것이요."

[파사익 왕]
"세존이시여, 외도들은 몸의 행동만 생각하고
입의 업과 마음의 업을 별로 말하지 않나이다.
세 가지 업 가운데 어느 업이 더 중요하나이까?"

[부처님]
"행동으로 지은 업(身業)과 말로 지은 업(口業)을 받는다는 것은
말할 것도 없소.
다만 마음속의 뜻은 눈에 보이지 않을 뿐이오.
외도들은 어리석어 보이고 들리는 것만을 말하지만
사실은 마음으로 짓는 업이 더 중요하오."

[파사익 왕]
"어떠한 이유로 마음으로 짓는 업이 중요하다고 하시나이까?"

[부처님]
"대개 사람들의 소행(所行)은
먼저 뜻으로 생각하고 나서 입으로 나오고,
그것을 행동으로 옮기는 것이요.
혀는 뼈가 없듯이 변덕스러우며 자기 편한 대로 말하기도 하오."


부처님께서는 게송으로 말씀하셨다.

마음은 모든 법의 근본이 되어,
마음 속의 생각을 입과 행동으로 나타낸다.
마음속에 악함을 품고 그것을 행동에 옮기는 것
수레의 뒤바퀴가 앞바퀴를 따르듯이
그 과보 따름 또한 그와 같느니라.

마음은 모든 법의 근본이니
마음 속에 선한 생각을 품으면 그 사람의 행동도 착해지리라.
그림자가 몸뚱이를 따르는 것과 같느니라.
선행에 좋은 과보 따르는 것은
그림자가 몸뚱이를 따르는 것과 같느니라.


- 증일아함경 제 51 -



대한불교 조계종
만 월 산 현덕사 주지 현종 합장
코멘트현황
게시물처리 버튼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만월산이야기
순번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
33 마음의 窓 (강원일보) 2005. 7. 14일자 12면
/ 09-02-17 (화) / 조회 : 676
09-02-17 16:09676
32 [한국불교 새얼굴] 강릉 현덕사 주지 현종스님 - 만불신문에서
/ 09-02-17 (화) / 조회 : 795
09-02-17 16:09795
31 마음이 지옥되나니
/ 09-02-17 (화) / 조회 : 717
09-02-17 16:08717
30 바른 마음으로
/ 09-02-17 (화) / 조회 : 692
09-02-17 16:08692
29 십 선 계 (十善戒)
/ 09-02-17 (화) / 조회 : 861
09-02-17 16:06861
28 진정한 행복
/ 09-02-17 (화) / 조회 : 704
09-02-17 16:06704
과 보 (果 報)
/ 09-02-17 (화) / 조회 : 818
09-02-17 16:06818
26 부처님의 말씀 중에서..
/ 09-02-17 (화) / 조회 : 662
09-02-17 16:05662
25 보시하는 마음에서 부처님 본다
/ 09-02-17 (화) / 조회 : 666
09-02-17 16:05666
24 대장경의 숲을 거닐며 (불교신문 8월20일)
/ 09-02-17 (화) / 조회 : 660
09-02-17 16:04660
23 현종스님의 들꽃 이야기(찔레꽃)
/ 09-02-17 (화) / 조회 : 584
09-02-17 16:04584
22 현종스님의 들꽃 이야기 (해당화ㅣ)
/ 09-02-17 (화) / 조회 : 698
09-02-17 16:03698
21 장병들에게 부처님 말씀 전하기
/ 09-02-17 (화) / 조회 : 682
09-02-17 16:03682
20 제야(除夜)의 차 한잔
/ 09-02-17 (화) / 조회 : 726
09-02-17 16:03726
19 무위진인(無爲眞人)
/ 09-02-17 (화) / 조회 : 730
09-02-17 16:02730
18 천하에 내 집 아닌 곳이 없도다
/ 09-02-17 (화) / 조회 : 709
09-02-17 16:02709
17 선서화전에 모십니다
/ 09-02-17 (화) / 조회 : 637
09-02-17 16:02637
16 가을을 보내며
/ 09-02-17 (화) / 조회 : 651
09-02-17 16:01651
15 태풍'매미'를 보내고 나서
/ 09-02-17 (화) / 조회 : 654
09-02-17 16:01654
14 콘크리트 길보다는 흙길로!
/ 09-02-17 (화) / 조회 : 709
09-02-17 16:01709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1 2 3 4 5 6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