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산 이야기

만월산 이야기
게시물열람
제목

불교신문 - [천수천안] 어버이 마음, 부처님 마음

작성자현덕사
등록일2022년 05월 05일 (10:59)조회수조회수 : 578

‘어버이 마음 부처님 마음’. 현덕사 경내에 부처님오신날 봉축 현수막으로 걸린 글귀다. 오월은 우리 불교계 최고의 명절인 ‘부처님오신날’이 있는 달이다. 전국 사찰에서는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부처님의 대자대비한 자비사상이 온 누리에 전해지고,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 되길 염원한다.

오월은 ‘가정의달’이기도 하다. 올해는 5월8일 어버이날이 부처님오신날과 같은 날이다. 부처님은 이 세상 모든 중생들의 어버이시다. 그리고 어머니는 부처님 같은 대자비심으로 낳아 길러 주신 육신의 부모님이시다.

해마다 오월이 되면 돌아가신 아버지보다 어머니가 생각나고 그리울 때가 종종 있다. 마가스님의 극진한 효도행을 보면서, 나 자신이 참으로 부끄럽고 어리석어 화가 나기도 한다. 그런 스님이 한없이 부럽고 존경스럽다. 어머니가 살아 계실 때는 그 큰 은혜를 모르고 살았다. 출가하기 전에도 불효만 했다. 가만히 생각해 보니 효도다운 효도를 하나도 한 게 없다. 오직 근심 걱정만 끼쳐 드렸다.

어머니와 현덕사에서 몇 달 같이 산 적이 있다. 잠깐 살면서도 조그만 일에 화내고 차에 태우기를 몇 번이나 했다. 집에 가시라고. 어머니의 이상행동을 이해하기보다 못마땅하게 여겼다. 지금 생각해 보면 초기 치매 증상이었는데, 못난 아들은 그것도 모르고 화만 냈었다. 세상의 어머니가 다 그러시겠지만 우리 어머니는 유독 아들밖에 모르고 사셨다. 언제나 늘 자식이 먼저고 자신은 뒤였다. 뭘 먹어도 아들이 먼저였다.

도량 주변에 산딸기가 많다. 조금 있으면 산딸기가 빨갛게 익을 것이다. 그때가 되면 돌아가신 어머니가 생각나고 더 그리워질 것만 같다. 어머니는 열린 산딸기를 따서 좋은 것만 소복이 담아서 내 방에 갖다 놓곤 했기 때문이다. 산딸기 철이 끝날 때까지 가시에 찔리면서도 아들에게 좋은 것 먹인다는 생각뿐으로 그러셨으리라. 그런 어머니를 그때는 왜 소중하고 고마운 줄 몰랐는지 후회막급이다.

내 나이 이쯤 되고 보니 부모님 생전에 잘해 드리지 못한 불효가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 지금 살아 계신다면 날마다 업어드릴 것 같다. 또 맛있는 음식을 해드리고 한 치도 마음 상하지 않게 해드릴 것이다. 그런데 잘해 드리려고 해도 지금은 이 세상에 계시지 않으니, 그저 먼 하늘만 쳐다볼 뿐이다. 효는 모든 공덕의 근본이다.

[불교신문 제3715호/2022년 5월8일자]

출처 : 불교신문(http://www.ibulgyo.com) 

코멘트현황
게시물처리 버튼
▲ 다음글 보기 ▼ 이전글 보기 목록보기
게시판검색
만월산이야기
순번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수
120 "억지로라도 쉬어가라" 소개
디노비즈 / 24-01-11 (목) / 조회 : 176
디노비즈24-01-11 17:22176
119 강릉 현덕사, 반려동·식물사랑 글짓기 공모전...7월 1일부터 접수
현덕사 / 22-07-18 (월) / 조회 : 552
현덕사22-07-18 13:16552
118 [현종스님 칼럼] 당신이 부처입니다
현덕사 / 22-05-18 (수) / 조회 : 535
현덕사22-05-18 12:57535
117 [김수아 기자가 간다] 힐링하러 사찰로! 템플스테이!
현덕사 / 22-05-16 (월) / 조회 : 554
현덕사22-05-16 09:46554
불교신문 - [천수천안] 어버이 마음, 부처님 마음
현덕사 / 22-05-05 (목) / 조회 : 579
현덕사22-05-05 10:59579
115 [현종스님 칼럼] 너와 내가 하나가 되자
현덕사 / 22-04-13 (수) / 조회 : 678
현덕사22-04-13 13:03678
114 [천수천안] 소확행
현덕사 / 21-06-04 (금) / 조회 : 857
현덕사21-06-04 11:01857
113 실험쥐 위령제
현덕사 / 20-01-30 (목) / 조회 : 1,498
현덕사20-01-30 15:151,498
112 해외 크리에이터들의 한국 여행기, BTS도 반한 강릉 투어!
현덕사 / 20-01-02 (목) / 조회 : 1,558
현덕사20-01-02 07:371,558
111 [현종칼럼] 산사의 가을 풍경
현덕사 / 19-12-14 (토) / 조회 : 1,657
현덕사19-12-14 10:491,657
110 [절로절로 우리절] <26> 강릉 만월산 현덕사
현덕사 / 19-12-14 (토) / 조회 : 2,039
현덕사19-12-14 10:482,039
109 [불교신문] 쥐천도재를 지내고 싶다는 약사의 부탁
현덕사 / 19-12-14 (토) / 조회 : 1,601
현덕사19-12-14 10:461,601
108 중부일보 칼럼
현덕사 / 18-05-13 (일) / 조회 : 1,965
현덕사18-05-13 16:551,965
107 평창동계올림픽 ㅡ중부일보3월
현종 / 18-05-04 (금) / 조회 : 1,901
현종18-05-04 05:461,901
106 몰래 버린 쓰레기
현덕사 / 18-05-03 (목) / 조회 : 2,071
현덕사18-05-03 16:052,071
105 부처님 오신날 (중부일보 칼럼)
/ 17-05-06 (토) / 조회 : 2,193
17-05-06 13:282,193
104 봄꽃처럼 활짝 웃자 (중부일보 칼럼)
/ 17-05-06 (토) / 조회 : 1,974
17-05-06 13:151,974
103 행복이란 오색무지개 (중부일보 칼럼)
/ 17-02-06 (월) / 조회 : 2,074
17-02-06 18:222,074
102 가을를 보내며 (중부일보 칼럼)
/ 17-02-06 (월) / 조회 : 1,960
17-02-06 18:111,960
101 무 상 (중부일보 칼럼)
/ 17-01-31 (화) / 조회 : 2,105
17-01-31 20:052,105
게시판 페이지 리스트
1 2 3 4 5 6
계좌안내 : [농협] 333027-51-050151 (예금주 : 현덕사)
주소 : (25400)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싸리골길 170 (삼산리, 현덕사) / 전화 : 033-661-5878 / 팩스 : 033-662-1080
Copyright ©Hyundeoksa.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Denobiz Corp.